메뉴메뉴
공지사항
카테고리 공지사항
제목 test기사_02
 

 




 
 
 
주말마다 두통에 시달리는 현대인들이 늘고 있다. 일주일 내내 주말이 오기만을 기다렸는데, 막상 주말이 되면 머리가 울리고 신경이 날카로워져 편히 쉴 수가 없다. 이를 '주말 두통'이라고 한다.
 

두통 발생엔 여러 원인이 있지만, 카페인 과다 섭취가 큰 비중을 차지한다. 주 중에 카페인이 든 음료를 2잔 이상씩 마시다가 주말에 마시지 않으면 일종의 카페인 금단 증상으로 두통을 앓는다. 금단 현상을 느낄 정도로 우리는 알게 모르게 카페인에 중독돼있다. 현대인을 괴롭히는 또 하나의 현상인 카페인 중독에 대해 알아봤다.

카페인이란?
 

카페인(Caffeine)은 커피·콜라·카카오 열매나 마테차·녹차·홍차 잎 등 일부 식물에 들어 있는 흰색의 화학 물질이다. 식물 속 카페인은 해충을 마비시켜 죽이는 살충제 역할을 한다.

인간은 석기시대부터 카페인을 섭취했다는 학설이 있다. 우연히 카페인이 든 식물을 씹어 먹던 중 각성 효과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됐고, 그 이후 뜨거운 물에 우려먹는 형태로 점차 발전해 오늘날 차(茶) 문화로 정착한 것으로 전해진다.
 

‘카페인’이라는 이름은 1819년 독일 화학자 프리드리히 페르디난트 룽게(Friedrich Ferdinand Runge)가 커피에서 카페인을 분리한 뒤 붙여졌다. 당시에는 커피에 들어 있는 혼합물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었다.
 

1827년 다른 찻잎에서 발견된 ‘테인(theine)’과 동일 물질인 것을 확인한 뒤 카페인이 총칭하는 물질명으로 쓰이고 있다.
 
 
카페인의 두 얼굴
 

카페인이 몸에 들어가면 교감신경계를 자극해 일시적으로 정신을 맑게 하고 기억력, 집중력, 지구력 등을 높인다. 또, 뇌혈관 확장을 차단해 편두통 치료나 기관지를 확장해 천식 치료를 위한 약재로 쓰이기도 한다. 미국의 식생활지침자문위원회(Dietary Guidelines Advisory Committee)는 지난해 "하루 3~5잔의 커피는 당뇨병과 심장질환 예방에 도움이 된다"면서 카페인의 효능을 처음으로 발표했다.
 
 

남성의 경우 카페인이 발기부전을 막는 데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지난해 미국 텍사스 대학 보건대학원에서 하루 카페인 섭취량이 85~170㎎인 남성은 0~7㎎인 남성에 비해 발기부전을 겪을 가능성이 평균 42%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하지만, 과도한 카페인 섭취는 각종 부작용을 초래한다. 뇌 각성으로 불면증·두통·행동 불안·정서 장애·혈압 상승·부정맥 등의 원인이 된다. 위산 분비를 촉진해 역류성 식도염·위염·십이지장궤양 등을 유발할 수도 있고, 이뇨작용으로 방광염 위험도를 높이고 칼슘과 철분 흡수를 방해해 뼈 건강 악화에 영향을 끼칠 수도 있다. 관련 기사▶
 
 

담배·마약만큼 사회에 위협적인 중독성 물질은 아니더라도, 카페인 역시 신체적인 의존도를 일으키는 중독성이 있다. 다량을 장기간 섭취하면 카페인에 중독되는데, 평소 섭취하던 카페인의 양보다 적게 섭취했을 때 피로를 호소하고 집중력이 떨어지며 잠이 쏟아지는 증상이 동반된다. 그래서 이전에 먹던 양보다 많은 양을 섭취하게 되는 악순환이 시작된다.
 

두통·심장 떨림·구역감, 또는 짜증·불안·신경과민·우울증 등 신체·정신적으로 ‘카페인 금단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다.
 
 

※ 카페인 중독 여부 진단하기
 

카페인에 대한 민감도는 사람에 따라 다르다. 커피 한 잔만 마셔도 잠들지 못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늦은 시간에 커피를 여러 잔 마셔도 쉽게 잠드는 사람이 있다. 그래서 카페인 음료를 많이 마신다고 해서 모두 중독자는 아니며, 카페인 음료를 마시지 않고서는 일상생활을 이어가기 힘들 때 중독이라고 할 수 있다.
 

첨부파일
KakaoTalk_20161123_144701483.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