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메뉴
공지사항
카테고리 물류소식
제목 test기사_01
 


 
 
 
ㆍ최순실, 문체부 장관·수석 인사 개입 정황 확인
ㆍ차씨 측근 뉴욕문화원장 무산되자 KT로 보내
문화계 국정농단을 주도한 차은택씨(47)가 검찰에서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59)과 김상률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56)을 ‘비선 실세’ 최순실씨(60)에게 직접 추천했다고 밝혔다. 최씨가 현 정부 문화정책을 좌우하는 장관과 수석 인사를 주무른 정황이 차씨의 진술을 통해 확인된 것이다.

28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차씨로부터 “최씨가 ‘장관이나 수석으로 좋은 분 없느냐. 추천 좀 해보라’고 해서 김종덕 장관과 김상률 수석을 추천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차씨는 두 사람 외에 다른 사람들을 장관과 수석 자리에 복수로 추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최씨가 차씨로부터 추천받은 김 전 장관과 김 전 수석 등을 박근혜 대통령에게 다시 추천해 인사가 이뤄졌을 개연성이 커지고 있다.

차씨는 2014년 8월부터 1년간 대통령 직속 문화융성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했다. 이후 그가 최씨에게 추천한 인사들 위주로 문화계 인사가 단행됐다. 2014년 8월 차씨의 대학원 스승이자 그가 조감독으로 일했던 광고제작사 ‘영상인’ 대표였던 김종덕 전 장관이 임명됐다. 같은 해 12월에는 차씨의 외삼촌인 김상률 전 수석과 차씨와 친분관계가 두터운 송성각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58)이 차례로 임명됐다.

차씨와 최씨의 인사 개입은 외교부 국장급인 미국 뉴욕 한국문화원장 인사에까지 미쳤던 것으로 드러났다. 차씨는 2014년 말 최씨로부터 박 대통령의 요청이라며 해외문화홍보원 산하 뉴욕문화원장을 추천해 달라는 제안을 받았다. 이에 차씨는 자신의 측근인 이동수씨를 추천했다.

이씨가 추천되면서 당시 뉴욕문화원장에 내정돼있던 ㄱ씨는 뉴욕에 살 집을 빌리고 송별회까지 한 뒤 출국하기 5일 전에 갑자기 경질 통보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안팎에서는 어처구니없는 인사라며 큰 논란이 일었지만 그 배경에 차씨나 최씨 등의 개입이 있다는 것은 전혀 알려지지 않았다.

하지만 차씨가 뉴욕문화원장에 추천한 이씨는 신상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결국 임명되지 못했고, 뉴욕문화원장은 후임자를 찾지 못해 한동안 공석이 됐다.

이씨는 나중에 박 대통령의 지원으로 KT의 광고담당 임원으로 영입됐다.
<구교형·박광연 기자 wassup01@kyunghyang.com>

▶ 경향신문 SNS [트위터]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


 


 

첨부파일
바코드.xls